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을 담은 보건복지부 개혁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이후 친정부 성향의 시민단체까지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적립기금 소진 시점이 당겨진 가운데 고갈 뒤 보험료율이 폭등할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지금부터라도 보험료 인상 책임을 나눠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민단체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는 9일‘전면 재검토가 필요한 건 대통령의 연금 인식’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우선 “지난 1년간 전문가 자문안을 바탕으로 전국 토론회를 거쳐 작업한 개혁안이 ‘국민 눈높이에 안 맞다’며 퇴짜를 놓은 대통령은 어떤 국민의 의겸을 수렴했냐”고 지적했다. 또 “이러한 대통령의 연금 인식에서는 연금 개혁 논의는 한 걸음도 나아가기 어렵다”며 “연금개혁을 선도해야할 대통령이 물줄기를 거꾸로 이끄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출신의 오건호 위원장이 이끌고 있다.
지난 8월 국민연금 4차 재정추계 결과 적립기금은 2057년 소진될 전망이다. 2013년 3차 추계 때보다 고갈 시점이 3년 당겨졌다. 현 소득대체율(2018년 45%→2028년 40%)과 보험료율(9%)을 유지할 경우 기금 고갈 뒤 보험료율은 약 27% 수준으로 올라야 한다는 게 당시 추계 결과였다. 오 위원장은 “동일한 소득대체율(40%)에서 우리는 보험료로 월소득의 9%를 내고, 후세대는 그 세 배를 내야하냐”며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공약처럼 소득대체율을 50%로 올릴 경우 향후 보험료율 인상폭은 더 커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지금부터라도 보험료율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게 이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오 위원장은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이 과제를 피하고 있다”며 “국민을 설득해야 할 지도자가 오히려 실타래를 더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