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거래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은 최근 자사 플랫폼에서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기아 레이,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가 가장 빨리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SK엔카닷컴이 올해 8∼10월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매물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산차 중에는 기아 더 뉴 레이 2018년식이 평균 16.07일 만에 팔려 가장 짧은 기간 내에 거래가 이뤄졌다.

SK엔카닷컴 관계자는 "중고차의 주요 고객층인 젊은 세대가 생애 첫차로 가격대가 저렴한 경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레이의 인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현대 2018년식 싼타페 TM(16.44일)과 2016년식 기아 니로(18.51일), 현대 싼타페 더 프라임(2017년식, 18.76일), 기아 올 뉴 모닝(2018년식, 18.99일) 순이었다.

수입차의 경우 신차 시장에서도 1위를 독주하고 있는 벤츠 E-클래스가 5위권에 4개 모델이 포함돼 중고차 시장에서도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수입차 1위는 E-클래스 W213 2018년식으로 평균 판매기간이 21.12일로 나타났고, 2∼5위는 순서대로 E-클래스 W213 2017년식(23.80일), E-클래스 W213 2016년식(24.00일), 아우디 A6 2016년식(27.65일), E-클래스 W212 2016년식(27.65일)이였다.

평균 판매기간을 차종별로 보면 경차가 21.67일로 가장 짧은 기간 내에 거래가 이뤄졌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21.77일, 레저용차(RV)가 23.73일로 집계됐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신차급 중고차를 찾는 소비자가 많아지면서 최근 연식 모델의 거래가 더 활발해지는 추세"라며 "출시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차량도 신차보다는 최소한 10%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