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 네트워크, 고체인 보고서 공개


글로벌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암호화폐 평가기관 바이낸스 리서치를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바이낸스 리서치는 개별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백서, 자금조달현황, 로드맵, 팀원구성, 트레이딩 내역 등 다양한 내용을 분석해 공개한다. 첫 분석대상인 룸 네트워크와 고체인(GoChain)의 분석 보고서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으며 펀디엑스(Pundi X) 보고서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합리적 투자가 가능한 암호화폐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낸스 리서치는 △토큰 세일과 생태계, 토큰 공급 일정 △로드맵과 상장 상황 △팀원 소개△트레이딩 내역 △코딩 내역 △실제 출시 제품 및 제휴 업체 △경쟁사 대비 비교우위 △가격 및 거래량 등의 평가기준에 따라 암호화폐를 정기적으로 평가해 보고서를 선보인다.

바이낸스 리서치 관계자는 “모든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표해 공개하 것이 최종 목표”라며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가 통찰력을 갖고 개별 프로젝트를 신뢰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