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강정호가 2019시즌에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활약한다.

지난 8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인 강정호와 2019년 1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강정호는 지난 2015년 피츠버그와 계약기간 4년에 옵션 1년을 더한 '4+1년' 계약을 맺었다. 4년 1100만 달러에 구단 옵션 1년(550만 달러)를 더한 조건이다. 피츠버그 구단은 계약 기간이 만료된 강정호에게 구단 옵션을 행사하지 않고, 바이아웃 금액인 25만 달러를 지급해 FA로 풀어줬다. 옵션보다 더 낮은 금액으로 다시 계약을 맺기 위해서다.
강정호의 계약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550만 달러의 계약을 하지 않기 위해 25만 달러의 바이아웃 금액을 지급한 것을 보아, 550만 달러에서 25만 달러를 제외한 525만 달러보다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년간의 공백기간이 강정호의 낮은 계약금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두 시즌 동안 229경기에서 타율 0.273, 36홈런을 기록했지만 국내에서 음주 운전 사고를 일으켜 미국 취업비자를 발급받지 못했다.

지난 2017시즌에 단 한 경기도 나서지 못한 그는 2018시즌에 합류했지만 손목 부상을 당해 큰 활약을 하지 못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