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PTV에서 '하나의 채널'이 되는 게 목표"

"전 세계 오리지널 영화 중에 가장 먼저 투자한 게 봉준호 감독의 '옥자'(2017)였습니다.

당시 한국 시장에 대해 큰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
세계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넷플릭스의 최고콘텐츠책임자(CCO) 테드 사란도스의 얘기다.

9일(현지시각)부터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 왓츠 넥스트: 아시아'(Netflix See What's Next: Asia) 행사에서 넷플릭스는 '한국 사로잡기'에 공을 들였다.

11개국 300명 취재진이 모인 아시아태평양 본부 행사였지만 '킹덤' 등 한국 작품을 소개하는 것과 한국 시장에 관해 이야기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사란도스 CCO는 이어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굉장히 강하고, 영화와 TV 콘텐츠를 사랑한다.

또 굉장히 빠른 인터넷 서비스를 가졌다"며 "인터넷을 통해 영화와 TV 콘텐츠를 소개하는 데 상당한 접근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또 세계가 한국 콘텐츠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아시아 지역 전력의 중요한 일부로서 한국에 큰 투자를 하고자 한다.

좋은 인프라를 기반으로 스토리텔링에도 강한 나라"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서울에 사무소를 열었는데 많이 성장했다.
한국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계속 제작할 것"이라며 "또 한국 15개 도시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사란도스 CCO는 이번에 상당히 힘을 줘 홍보한 '킹덤'도 다시 한번 언급하며 "좋은 스토리와 좋은 감독이 중요한데 '킹덤'은 둘 다 갖췄다"며 "잘 만든 오리지널 시리즈들이 기존 매출보다 우리에게 더 큰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의 한국에 대한 공격적 투자에도 아직은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또 가입자 등 성공 지표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인기를 체감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방송은 광고주들이 얼마나 광고를 봤는지 궁금해하기 때문에 시청률이 중요한데 넷플릭스는 광고가 없으니 그런 게 중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란도스 CCO는 "우리는 '범인은 바로 너!'와 'YG전자'가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가입자도 늘었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신선하면서 매력적이고, 동시에 위협적인 넷플릭스를 '공룡'으로 부른다.

이 때문에 방송통신위원회 등 정부와 지상파 방송사를 중심으로 넷플릭스를 경계하는 움직임이 있고, 넷플릭스에 이런 부분은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헤이스팅스 CEO는 "우리는 어느 곳에서든 어떤 파트너와도 일하고 싶다"며 "미국에서도 홈캐스트뿐만 아니라 경쟁자들과도 일한다.

한국에서도 IPTV에서 하나의 채널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