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주주 친화 정책과 미디어 업황 개선에 힘입어 연말부터 IHQ의 주가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다음달 방영 예정인 ‘나쁜 형사’와 ‘운명과 분노’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지식재산권(IP) 드라마 포함 총 10편 이상의 드라마가 계획돼 본격적으로 콘텐츠가 늘어난다”며 “149억원 규모의 중간배당(시가배당율 약 6%)도 결정하는 등 적극적인 주주친화정책을 펼치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지난해 하반기 중단됐던 매각이슈가 다시 진행되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