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테러분자 자산보고서' 발표

미국 재무부가 테러지원과 연관된 북한 정부와 개인 등의 미국 내 자산 711억원 상당을 동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최근 발표한 '2017 테러리스트 자산 보고서(2017 Terrorist Assets Report)'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총 6천340만 달러(약 711억원)의 북한 정부 관련 자산이 동결됐다.

여기에는 북한 정부뿐만 아니라 정부를 대신해 활동하는 개인, 기관 등의 동결된 자산도 포함됐을 수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동결된 자산별 소유자나 날짜, 액수 등 자세한 사항은 기재되지 않았다.

이 보고서는 테러지원국 등에 대한 미국 내 자산에 관한 OFAC의 26번째 연례보고서로, 미 의회에 제출됐다.

북한은 2008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됐으나, 지난해 11월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되면서 이 보고서에도 10년 만에 이름을 다시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