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갤럭시 스마트폰에서의 게이밍 경험을 강조했다.

토마스 고 삼성전자 글로벌 콘텐츠 서비스 담당 상무는 이날 '스포트라이트 세션'에서 "갤럭시는 세계 최대 게임플랫폼"이라며 "게이밍 파트너들이 게임 출시를 더 잘 지원할 수 있도록 내년 새로운 갤럭시스토어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스토어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같은 앱스토어라기보다는 기존 갤럭시 앱스와 삼성 테마 등 갤럭시 특화 애플리케이션을 합친 개념이다.

게임뿐만 아니라 따로 나뉘어 있는 갤럭시 테마, 갤럭시워치 디자인, 엣지 스크린 등 갤럭시 생태계의 콘텐츠를 한곳에 모은다는 취지다.

모바일 게임에 특화된 갤럭시 '게임런처'에도 갤럭시스토어로 연결되는 통로가 생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전부터 게이밍 경험을 강조하고 있지만, 전략적으로 이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스마트폰 사용에서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 '포트나이트'의 개발사 에픽게임즈, '포켓몬고' 개발사 나이언틱 등 게임 관련 업체들과의 협력 사례도 소개됐다.

사라 본드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담당은 차후 클라우드를 이용해 PC, 콘솔 게임을 모든 디바이스에서 즐기게 하겠다는 '프로젝트 X클라우드'를 소개하며 "갤럭시 스마트폰은 강력한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게이트웨이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에픽게임즈 팀 스위니 CEO와 나이언틱 존 행키 CEO도 삼성전자 제품 등 모바일 디바이스의 수준 높은 그래픽, 네트워크 속도, 각종 센서 향상 등으로 더 수준 높은 게임을 구현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날 세션에서는 영화 'her(그녀)'의 감독인 스파이크 존스와 애플 '시리'를 만든 AI 플랫폼 업체 '비브 랩스'의 대그 키틀로스 CEO가 AI(인공지능)에 대한 대담을 나누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