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9일 강원랜드(30,1500 0.00%)에 대해 복합리조트가 완성된 2019년에는 특별한 투자 기회도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적극적인 배당성향 상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3만3500원을 제시했다.

이 증권사 이기훈 연구원은 "4분기까지 역 성장이나 2019년 워터파크라는 비 카지노 매출 증가까지 감안하면 3년 만에 증익이 확실할 것이기에 매수를 추천한다"며 "아직 사감위에서 5개년 사행산업 계획을 수립 중이어서 향후 매출총량을 알 수 없지만, 불법 도박의 가파른 성장을 막을 방법은 합법적인 카지노의 성장 밖에 없다는 걸 고려해 합리적인 매출총량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강원랜드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690억원, 1240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딱 부합했다"며 "드랍액은 1.59조원, 방문객 수는 78만명으로 역성장이 지속됐다"고 전했다. 다만, 카지노 채용비리에 따른 인력(특히, 딜러) 공백이 정점에 달했던 상반기와는 달리 8월 말부터 신규 채용된 딜러들이 배치되면서 테이블 가동이 110대 → 120대로 상승하고 있고 7월 오픈한 워터파크가 비 카지노 매출액에 기여하면서 일부 상쇄했다.
그는 "리미트 높은 테이블의 감소와 여전히 부족한 인력들로 고객 만족도가 낮아져 방문객 감소 추세가 이어지는 점은 다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3분기 기준 현금성 자산이 2조원에 달하는데, 연간 추가될 시설투자는 150억원에 불과하며 워터파크 완공으로 복합리조트가 완성된 2019년에는 특별한 투자 기회도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그는 "당장 2019년부터 매년 배당을 제외하고도 1500억~2000억원 내외의 현금이 쌓이는 구조에서는 현재의 배당성향(44~46%)도 부족하다"며 "적극적인 배당성향 상향을 통해 주주가치 증대 노력도 함께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