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 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의지가 재확인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92포인트(0.04%) 상승한 2만6191.22,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06P(0.25%) 하락한 2806.8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87P(0.53%) 내린 7530.8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의 금리 결정과 통화정책 성명 내용을 주시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후 기준금리를 현행 2.0~2.2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시장이 예상했던 결과다. 이번 회의는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없이 성명만 발표됐는데, 연준은 통화정책 성명에서 점진적인 추가 금리 인상 방침을 시사했다.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의지가 확인되면서 장중 한때 상승했던 다우지수가 하락 반전하는 등 주요 지수의 낙폭이 확대됐다. 하지만 주요 지수는 장 막판 낙폭을 줄였고, 다우지수는 소폭 상승 전환해 마감했다.

연준의 지속적 금리 인상 의지는 이미 시장에 충분히 반영된 요인인 데다, 점진적 속도를 유지할 것이란 방침에도 변화가 없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는 지속했다. 유럽연합(EU)은 이날 유로존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0%에서 1.9%로 하향 조정했다. EU는 무역갈등 격화에 따른 수출 둔화 등을 성장 둔화의 이유로 꼽았다. 또 미국 경기가 과열되면서 연준이 예상보다 빠르게 금리를 올릴 가능성 등 위험 요인이 산재했다고 우려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유럽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3%와 1.9%로 하향 조정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가 이날 배럴당 60.67달러로 지난달 3일 고점 대비 21%가량 폭락해 약세장에 진입한 점도 에너지주 위주로 주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미국 중간선거에서 상원과 하원을 각각 공화당과 민주당이 분점한 점은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주는 요인으로 해석된다.

종목별로는 퀄컴이 내년 1분기 실적 전망을 시장 기대보다 낮게 제시하면서 8.2%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2.2% 하락하며 가장 부진했고 커뮤니케이션은 0.93% 내렸다. 반면 금융주는 0.32%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000명 감소한 21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지속하겠지만 급하게 올리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