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벨기에 양국의 제약업계는 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공동연구 및 투자협력 가능성을 확인하고 세계 시장에 함께 진출할 파트너를 찾기에 나섰다.

'한-벨기에 제약·바이오 컨퍼런스'라는 명칭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주(駐)벨기에·유럽연합(EU) 한국 대사관과 코트라(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 브뤼셀 무역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 한국에서는 동아ST, 대웅제약, 일동제약, 한미약품 등 14개 제약사와 한국투자파트너스, 고대안암병원 등이 참여했고, 벨기에에서는 50개가 넘는 기업과 제약 관련 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선 양국 정부의 제약산업 육성·지원정책 발표에 이어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의 현황과 전망 발표(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기업(한미약품 등 3개)과 벨기에 기업(얀센 등 3개 기업)의 공동연구·협력·투자 성공사례 발표 등이 진행됐다.
또 오후에는 국내 기업과 벨기에 기업 간 1대1 기업 파트너링 상담회가 이어져 양측 기업간 관심 분야를 공유하고 실질적 사업기회 발굴을 위한 상담이 143건 열렸다.

한국에서 온 제약·바이오 사절단은 9일에는 벨기에 네덜란드어권의 제약·바이오 클러스터와, 벨기에 제3의 도시인 리에주의 대학병원과 임상시험기관 등 벨기에 제약현장을 방문한다.

벨기에는 신흥제약 강국으로 연간 3천595억 유로(450조 원) 수출액 가운데 의약품 수출액이 11%, 413억 유로(52조 원)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