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17명이 다쳤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건물 3층에서 시작된 불로 3층 거주자 26명 중 황 모(66) 씨 등 17명이 화상 등으로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 당국은 부상자가 늘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로, 이 가운데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이뤄졌다.

2층 거주자 24명은 대피한 것으로 보인다.

오전 6시 40분 현재 불이 거의 잡힌 가운데 소방 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