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 함덕주가 2이닝을 완벽하게 막고 팀의 승리를 지켰다.

두산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홈에서 1승1패 후 3차전을 패하며 2패에 몰렸던 두산은 다시 시리즈 전적 2승2패의 균형을 맞췄다.

이날 함덕주는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7이닝 3피안타 3사사구 10탈삼진 1실점 호투를 하고 내려간 뒤 8회부터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함덕주는 8회를 깔끔하게 삼자범퇴 처리한 뒤 9회에도 올라왔다. 2사 후 이재원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대타 최항을 삼진 처리하면서 경기를 매조지고 이번 한국시리즈 두 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경기 후 함덕주는 `오늘 무조건 이겨야 한국시리즈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8회 (정)수빈이 형이 홈런을 쳐주면서 이기고 있는 상황에 나와 잘 던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점 차의 살얼음판 리드, `주자가 없던 최정, 로맥 타석보다 최항이 나왔을 때 더 긴장됐다`는 함덕주는 `(포수) 사인대로 던지려 했던 게 잘 된 것 같다. 체인지업을 던져 맞춰잡으려 했던 게 잘 됐다`고 자신의 투구를 돌아봤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