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2승 2패로 다시 균형을 맞춘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선수단을 격려했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7회까지 타선이 무득점으로 묶였으나 선발 조쉬 린드블럼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8회 정수빈의 극적인 역전 투런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4차전 경기 총평은.
▲좋다. 오늘 정말 중요한 경기인데 어렵게 이겨서 똑같은 입장이 돼 잠실까지 가게됐다. 분위기도 좋은 것 같고, 중요한 경기 잘 이긴 것 같다.

-백민기 선발 기용이 좋게 작용했는데.
▲이런 단기전은 데이터보다는 선수들의 기가 중요하다. 기가 좋은 선수가 있는데, (백)민기가 잘해줬다. 종아리가 살짝 올라왔는데 내일 체크해야 한다. 오재일이 너무 쳐져있어서 류지혁으로 바꿨는데, 좋은 수비 해줬다.

-벤치의 강한 메시지들이 전달됐다고 보는데.
▲최주환이 뛰지 않으니 산체스가 킥모션을 안 하더라. 해볼 수 있는 것은 다 해봐야한다. 단기전은 지고 있을 때는 뾰족한 수가 없다. 막혀있는 듯한 느낌이 있었는데, 오재일은 벤치에서 편안히 보도록 했다. 류지혁이 조금 더 기가 좋은 것 같은데 내일 상황 보겠다.

-정수빈의 투런은 어떻게 봤나.
▲'어떻게 그럴 수 있지' 싶었다(웃음). 고민을 많이 했다. 허경민이 조금 위축되어 있었다. 처음에는 클린업에서 승부를 보려했었다. 정수빈이 처음 쳤을 때 야수가 따라가는 것 보고
-수비가 좋았던 것 같은데.
▲오늘 선수들이 중요할 때, 두산 베어스 답게 수비를 잘 해줬다. 내일이나 이후 경기에서 선수들이 좀 더 자신있게 경기할 수 있게 되겠다.

-허경민이 아직 타격이 터지지 않고 있는데.
▲감은 괜찮다. 허경민 빼고 1번에 들어갈 사람이 박건우, 정수빈인데 박건우가 오늘 타이밍이 좋았다.

-어제의 비가 결국 도움이 됐나.
▲오늘 우리가 이겨서 좋은 비가 됐다. 남은 경기 잘 하겠다. 잠실까지 가게 된 게 중요하다.

-오늘 경기 승리의 의미를 꼽자면.
▲오늘 경기 잡히면 1승 3패로 뒤집기가 힘들었다. 정말 중요한 경기였는데, 이런 경기를 안 해봤다. 원사이드하게 갔었는데, 승패가 반복되니 답답하기도 하다. 분명 좋은 분위기가 우리에게 올 것이라 믿는다.

-1점 차로 뒤쳐졌을 떄 어떤 생각이었나.
▲SK도 찬스가 있었는데 점수가 나지 않는 것 보고, 오늘 경기는 연타가 아니라 큰 것 한 방으로 점수가 날 것이라 생각했다.

-린드블럼을 7회에도 올릴 생각이었나.
▲다소 무리라고 생각하긴 했다. 다만 양의지가 공이 괜찮다고 하더라. 그래서 올렸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