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8회 터진 정수빈 역전 홈런으로 SK에 2-1 승
한국시리즈 승부 원점으로…10일 SK홈에서 5차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정수빈의 역전 투런포를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제압하고 한국시리즈(KS)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 SK와 원정에서 8회 터진 정수빈의 2점 홈런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날 경기 전까지 1승 2패로 몰려 있던 두산은 2승 2패로 균형을 맞추며 통합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양 팀은 10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5차전을 치른다.

정수빈은 팀이 0-1로 지고 있던 8회초 SK 투수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타석에 들어섰다. 방망이를 짧게 잡고 스윙하는 게 특징인 정수빈은 2볼 1스트라이크에서 산체스의 시속 153km 빠른 공을 배트 중앙에 정확히 맞췄다. 정확성을 중요시하는 정수빈이지만 배트 한 가운데 맞은 공은 힘이 실린 채 그대로 우측 담장을 넘어갔다.

두산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은 7이닝 동안 3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탈삼진은 10개. SK는 ‘영원한’ 에이스 김광현이 6이닝 동안 무득점으로 호투했으나 산체스의 실점으로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