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다시 원점이 됐다. 1차전과 다름 없는 5차전의 선발투수가 공개됐다.

두산 베어스과 SK 와이번스는 1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을 치른다. 두산이 9일 열린 4차전을 2-1로 잡으면서 두 팀의 시리즈 전적은 2승2패가 됐다.

우승까지 한 발을 앞서갈 5차전, 두산은 세스 후랭코프가 선발투수로 나선다. 지난 2차전에서 등판했던 후랭코프는 6⅔이닝 5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3실점(1자책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SK에서는 박종훈이 출격한다. 박종훈은 1차전 선발 출전해 4⅓이닝 3피안타 5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