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기념관 개최 '한미동맹 65주년 특별기획전' 참석…첫 외부행사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군사령관은 9일 "한미동맹은 거북선처럼 굳건하고 적에게 공포와 두려움을 심어주는 그런 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동맹의 길에서 만나는 평화'라는 주제로 열린 '한미동맹 65주년 특별기획전'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한미동맹은 역사 속 유물이 아닌 현재도 살아 숨 쉬는 지속하는 동맹"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취임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첫 외부 일정으로 전쟁기념관 특별기획전에 참석하면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한국에 온 지 사흘밖에 되지 않았지만, 사흘 동안 벌써 한미동맹이 얼마나 강한지 실감했다"면서 "외교적 노력이 중점인 상황에서도 전문적 군인으로서 동맹의 중심을 유지하면서 평화를 위해 방향을 잡겠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국에 와서 연합사령부, 유엔군사령부, 주한미군사령부의 사령관을 맡게 된 것을 진심으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역사적인 자리에 온 것 자체가 매우 영광이다.
65년을 지속하는 한미동맹을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말로 "같이 갑시다, 감사합니다"라고 축사를 맺었다.

특별기획전에 함께 참석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축사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 뿐 아니라 지역 평화와 안보의 기반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한미관계를 보호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미국에 있어 한국만큼 훌륭한 파트너는 없다"며 "우리 두 나라의 우정은 앞으로도 계속 유지 보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선엽 예비역 대장과 박한기 합참의장, 김병주 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