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닝 거래소 내걸었던 퓨어빗, 투자받은 이더리움 챙겨 잠적

채굴형(마이닝) 거래소를 개설한다며 투자자들을 모집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퓨어빗이 사이트와 공식 채팅방을 폐쇄했다. 투자자들 피해가 예상된다.

퓨어빗은 9일 공식 홈페이지를 폐쇄하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공식 채팅방에 있던 투자자들을 모두 내보냈다. 공식 채팅방을 열었던 운영자의 프로필에는 ‘죄송합니다’ 문구만 적혀있다.

퓨어빗은 지난 5일부터 ‘퓨어빗 거래소 사전가입 이벤트’를 진행했다. 마이닝 거래소를 신설하고 수익의 90%를 매일 배당하겠는 내용이었다. 여기에 향후 3년간 발행한 자체 암호화폐인 퓨어코인의 90% 이상을 소각한다는 파격적 조건에 약 4일간 1만3178개의 이더리움(EHT)이 투자금으로 모였다.

한껏 기대치를 올려놓은 퓨어빗은 9일 오후 5시경 퓨어빗 공식 채팅방에서 투자자들이 강제퇴장 당하기 시작했다. 홈페이지도 폐쇄됐다. 거래소를 만들겠다던 이들이 잠적한 것이다. SNS 텔레그램에서 ‘리버스 시그널’ 채널을 운영하는 A씨는 “15 ETH을 입금했는데 손해를 보게 생겼다. 300 ETH(약 7200만원)을 투자한 지인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더리움 가격은 개당 약 24만원으로 퓨어빗이 모금한 금액은 한화로 총 31억6000만원에 달한다.

퓨어빗은 이 가운데 500ETH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로 전송했다. 한경닷컴의 연락을 받은 업비트는 500ETH이 입금된 계정을 즉시 추적해 출금을 정지시켰다. 업비트 관계자는 “회원가입 할 때 카카오톡 인증 과정을 거치므로 해당 계정 보유자의 실명을 특정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단 퓨어빗이 카카오톡 계정을 대포폰으로 생성했을 가능성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명확한 규제나 가이드라인이 있다면 막을 수 있었을 사건”이라며 “조속한 제도 마련으로 최소한의 투자환경을 조성하지 않는다면 얼마든 유사한 사고가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