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C 엘키가 자급자족 여행경비 마련 프로젝트 일환인 카페 아르바이트 중 손님으로부터 대시를 받았다.

9일 방송되는 <성동구민 CLC>에서는 유진, 승연, 은빈에 이어 여행 경비 마련을 위해 나선 승희, 예은, SORN 엘키의 아르바이트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가장 먼저 화면에 등장한 멤버는 SORN으로 CLC의 비하인드 영상 촬영 아르바이트를 맡았다.

SORN은 예은의 음악방송 MC 뒷모습을 담기 위해 대기실을 찾았고 팬들이 궁금해 할 질문들을 던지며 밀착 취재하는 열정을 보였다. 또 기다리는 시간에도 귀여운 매력 발산으로 재미를 더했다.
엘키도 카페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며 웃음을 안겼다.

엘키는 손님들을 모으기 위해 카페 앞에서 길거리 댄스 공연을 펼쳤지만 아쉽게도 뜨거운 반응은 없었다. 그러던 중 한 남자 손님 등장했고 “레몬에이드 있어요? 오렌지 에이드 있어요?”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엘키는 “네 있어요”라며 친절하게 답했으나 “남자친구 있어요?”라는 갑작스런 대시에 엘키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편 헤어샵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승희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마네킹을 이용해 머리감기 실습을 받던 중 “아침에 헤어샵에서 샴푸를 받고 왔다. 이런 과정이 있는지 전혀 몰랐다. 좀 전에 내가 누워있었는데..”라며 한 순간에 뒤바뀐 상황을 어색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내 전문가 포스를 뿜으며 헤어샵 일을 도왔고 실전에 투입되어 손님에게 직접 샴푸까지 해주었다. 그러나 마음의 부담 때문인지 실수를 저질러 보는 이의 마음을 조리게 만들었다.

과연 CLC 멤버들은 무사히 일당을 받아서 여행을 떠날 수 있을지 9일 밤 9시 큐브TV와 큐브TV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