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美 3M 수석부회장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영입
LG가 그룹 모태인 LG화학의 최고경영자(CEO)를 외부에서 수혈했다. 1947년 회사 설립 후 처음이다. ‘40세 젊은 총수’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연말 임원인사에서 안정보다는 변화를 택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LG화학은 9일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에 신학철 미국 3M 수석부회장(61·사진)을 내정했다. 신 부회장은 1984년 3M 한국지사에 입사한 뒤 필리핀 지사장, 미국 본사 비즈니스그룹 부사장을 거쳐 해외사업을 총괄하는 수석부회장에 올랐다. LG그룹 관계자는 “신 부회장이 20여 년간 미국 3M 본사에서 일하며 쌓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혁신 마인드를 높이 샀다”고 말했다.
전통 석유화학업체였던 LG화학이 신소재, 배터리, 정보전자소재, 생명과학 등을 아우르는 종합화학·첨단소재·바이오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는 만큼 이에 걸맞은 리더십이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업계에선 LG그룹이 신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업체 인수합병(M&A)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 회장이 LG화학 CEO를 ‘비(非)LG맨’으로 전격 교체함에 따라 이달 말로 예정된 그룹 정기 임원인사에서도 예상을 뛰어넘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재계는 내다봤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이 LG화학 CEO 교체를 통해 ‘과거 관행대로 인사 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임직원에게 보낸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상헌/박상익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