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동시에 교체

김수현 정책실장 임명
'포용국가' 실현에 주력

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靑 사회수석에 김연명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 에서 기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 /강은구·허문찬 기자 egkang@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58)을 내정했다. 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56)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이 예산심사 정국에서 ‘경제 투톱’을 동시에 교체한 것은 경제지표 악화에 따른 분위기 쇄신과 경제정책을 둘러싼 두 사람의 엇박자 행보에 대한 문책성 인사 성격이 짙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56)을,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57)를 임명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김연명 靑 사회수석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으로서 경제를 총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경제정책이 투톱이 아니라 원톱으로 가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신임 실장에 대해선 “정부의 국가비전인 포용국가의 설계자”라며 “이를 실행하기 위해 경제부총리와 긴밀하게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원팀(one team)으로서 호흡을 맞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홍 후보자에 대해 “폭넓은 행정 경험으로 경제를 아우르는 정책 실행력과 조정 능력을 보유했다”고 발탁 이유를 설명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정책의 연속성과 사회 통합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뤄진 적재적소 인사”라고 평가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이뤄지는 와중에 경제부총리의 경질을 발표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경고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