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방 하원의원 당선된 한국계 교포 2세 앤디 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하는 건 고무적이지만, 한반도 문제가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것 같아 걱정됩니다.”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동포 2세’ 앤디 김 후보(36·민주당·사진)는 8일(현지시간) 선거사무소가 있는 뉴저지주 벌링턴에서 한국경제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한반도 이슈가 미국 외교정책의 우선순위가 되도록 (하원의원으로서) 역할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6일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뉴저지주 중남부 지역에 있는 제3선거구에 출마한 김 후보는 개표 결과 49.9%(15만311표)의 득표율로 현역 3선인 공화당의 톰 맥아더 후보(득표율 48.8%)를 3434표 차이로 눌렀다. 다만 검표 절차 등에 따라 당선 확정이 늦어지고 있다. 한국계가 미국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하원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국제관계학 박사인 그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일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선거 전 공개 지지를 보냈다.
김 후보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북한과 대화하고 한국과도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이 미국의 핵심 파트너이자 핵심 동맹이라는 점을 보다 공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많은 한국계 미국인에게서 북핵 해결에 힘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며 “국가안보와 외교정책 전문가로서 의회에서 이 분야의 리더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희망 상임위는 군사위원회를 꼽았다. 그는 “군사위는 국가안보 이슈에서 많은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상임위”라며 “특히 아시아, 한국과 관련된 이슈에서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뉴저지주에서 태어나고 자란 김 후보는 한국말을 거의 하지 못한다. 그는 “한국계 미국인들에 감사하며 그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의회에서 한국계 등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옥스퍼드대 재학 때 학보 기자로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난 일을 소개하며 “세계 평화에 영향을 미친 리더를 인터뷰한 좋은 기회였다”고 했다.

벌링턴(뉴저지)=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