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을 공식적으로 추진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방송광고 제도 개선 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방통위는 “매체 간 형평성 제고를 위해 현재 유료 방송에만 허용하는 중간광고를 지상파 방송에도 도입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청권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광고가 시작되는 것을 알리는 고지자막의 크기를 규정하는 등 의무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상파 중간광고가 도입되면 드라마나 예능 등을 보다가 중간에 TV광고를 봐야 한다. 시청자 대다수는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지난달 2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60.9%가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에 ‘반대’라고 답했다.

케이블TV, 신문 광고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두고도 논란이 예상된다. 작년 12월 신문협회가 김병희 서원대 교수팀에 의뢰한 ‘지상파 중간광고가 신문업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 따르면 지상파는 중간광고로 매년 1000억원 이상 추가 매출을 올리는 반면 신문산업은 연간 201억~216억원이 줄고, 케이블TV 100억원, 잡지는 50억원이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케이블TV 업계 관계자는 “지상파에 중간광고가 허용되면 케이블TV의 중소 채널들은 생존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