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진핑 中 국무원 연구위원

"민주당도 중국 견제에 공감
韓·中·日 FTA 필요성 커져"
미국 중간선거에서 야당인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을 차지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전쟁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중국 전문가로부터 나왔다. 민주당도 중국을 겨냥한 무역전쟁의 필요성에 어느 정도 공감하고 있어 무역갈등이 단기에 해소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자오진핑(趙晉平)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연구위원(사진)은 9일 베이징에서 한·중·일 협력사무국과 중국 관영 환구시보 주최로 열린 한·중·일 3국 기자간담회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보복은 단기에 끝나지 않고 장기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후 일관되게 보호무역과 일방주의 정책을 펴고 있다”고도 했다.

자오 연구위원은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정책의 이론적 토대를 제공하고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공동 연구에도 참여한 대외경제 분야 중국 최고의 전문가다.
자오 연구위원은 “일부 중국 기업이 원가 상승과 관세 부담이라는 도전에 직면했고 수출 기업은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무역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위안화 가치를 안정되게 유지하려는 중국 정부의 정책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환경 변화에 대응할 충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중국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중국 정부가 통제할 수 있는 범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 20개국(G20) 회의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정상 간 만남은 양국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회담 결과를 전망해달라는 질문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미·중 정상은 오는 11월30일~12월1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때 만날 예정이다.

자오 연구위원은 “국제통화기금(IMF)은 무역전쟁이 확대되면 미국도 국내총생산(GDP)이 0.6~0.9%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며 “무역전쟁에선 그 누구도 승자가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보호무역 정책이 한·중·일 FTA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며 “3국이 평등한 위치에서 윈윈하는 협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