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명 몰려 평균 41.7 대 1
대전·부산 등선 미달 단지도

GS건설이 경기 의정부시에서 분양한 ‘탑석센트럴자이’가 의정부시 역대 최고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2000년 이후 의정부 전체 1순위 청약자 수에 육박하는 2만여 개의 청약통장이 몰려들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8일 1순위 청약을 받은 탑석센트럴자이가 48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23명이 참여하며 평균 41.71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C로 16가구 모집에 2314명이 청약해 144.63 대 1의 경쟁률을 냈다.

이번 청약에는 지난 19년간 의정부시에서 신규 분양한 29개 단지의 전체 1순위 청약건수(2만448건)에 버금가는 청약통장이 몰렸다. 의정부시 내 1순위 청약통장 수가 11만여 개인 점을 고려하면 10명 중 1.8명이 탑석센트럴자이에 청약한 셈이다. 정명기 GS건설 분양소장은 “지하철 7호선 연장선인 탑석역(예정) 개통 호재와 2573가구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이 실수요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같은날 1순위 청약을 한 대전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는 6개 주택형 중 4개 주택형이 미달됐다. 전용 84㎡B는 20가구 모집에 985명이 청약을 신청하며 49.25 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냈지만 전용 68㎡과 77㎡는 대거 미달됐다. 부동산업계에서는 대덕구 신탄진이 대전의 인기 주거지역인 유성구, 서구와 달리 대전 외곽이어서 수요자를 끌어들이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대전에서는 지난 7월 분양한 도안 갑천친수구역 ‘트리풀시티’가 16만9244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 263.62 대 1을 기록했다.

이번주 서울 서초동에서 분양한 ‘래미안리더스원’과 송파구 마천동 ‘송파 건원여미지’, 인천 검단신도시의 첫 공공분양 단지인 ‘검단 금호어울림센트럴’, 경기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는 모두 두 자릿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에서 마감됐다. 반면 부산 영도구에서 진행한 ‘부산 오션시티 푸르지오’와 거제 ‘장평 꿈에그린’, 파주 운정신도시 ‘라피아노’ 2·3단지는 2순위 청약에서도 미달이 발생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