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형준 기자] 일찍 찾아온 추위로 인해 거리에서는 코트에 패딩까지 겨울 아우터를 입은 사람을 어렵지 않게 마주칠 수 있다. 요즘 들어 더욱 눈에 띄는 아이템은 일명 뽀글이, 덤블, 테디베어 등으로 불리는 에코 퍼 아이템이다.

‘에코 퍼’라고 하면 호피 무늬 코트나 밍크코트를 떠 올릴 수 있지만 이번 시즌 에코 퍼는 포근한 테디베어 같은 느낌의 에코 퍼가 유행 중이다. 복슬복슬한 소재에 시즌 컬러인 아이보리, 브라운 계열의 색상들이 어우러진 아이템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과거에는 집 앞에 나갈 때나 입는 후줄근한 옷으로 취급받았지만 이제는 포멀한 느낌까지 연출하는 대표 겨울 아우터로 자리 잡았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셀럽들이 많이 등장하는 행사 포토월에서도 에코 퍼 아이템을 어렵지 않게 만나 볼 수 있다. 각자의 개성에 맞게 퍼 아이템을 스타일링한 셀럽들과 추천 아이템을 함께 소개한다.

세정, 벌키한 퍼 코트도 스포티하게

한 패션 브랜드 행사장을 찾은 구구단의 세정이 포근한 느낌의 테디베어 코트를 입고 등장했다. 브라운 컬러의 테디베어 코트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세정은 시크한 느낌의 블랙 컬러 코트를 착용해 귀여운 느낌보다는 섹시하고 도시적인 느낌을 표현했다.

이너웨어 제품의 출시 기념행사인 만큼 한쪽 어깨를 슬쩍 드러내 관능적인 느낌을 더 했다. 스포티한 느낌과 포근한 느낌이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다소 벌키해보일 수 있는 퍼 코트에 날렵한 느낌을 더해 퍼 코트는 무겁고 과하다는 편견을 깨끗이 털어버리는 스타일링이었다.

Editor’s Pick

에코 퍼 소재만의 풍성함을 극대화한 오버 핏 코트를 소개한다. 여유 있는 핏에 칼라 부분까지 크게 제작해 멋스러움을 더했다. 칼라가 넓기 때문에 따로 머플러를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포근함이 느껴진다. 더불어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품이 넉넉한 만큼 체형에 상관없이 누구나 착용이 가능하며 안에 두꺼운 니트나 얇은 아우터를 함께 매치해도 타이트한 느낌을 받거나 활동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 슬림한 체형이라면 여유 있는 핏의 팬츠와 상의를 함께 스타일링 해 캐주얼한 느낌을 낼 수 있고 슬림한 체형을 원한다면 군더더기 없는 슬림한 핏의 아이템과 스타일링 하면 된다.

권현빈, 후드 퍼 재킷으로 유니크하게

같은 날 행사장을 찾은 권현빈은 후드 퍼 재킷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모자가 달려있어 그의 귀여운 매력을 더욱 강조했다. 더불어 이너로 네온 컬러의 티셔츠를 함께 매치해 블랙, 그레이, 화이트 일색인 룩에 생기를 더 했다.

이전에는 이렇게 퍼의 텍스처가 느껴지는 아이템을 남성들에게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퍼 제품이 출시되고 찾는 남성들도 많아졌다. 커플 룩을 생각하고 있는 커플이라면 에코 퍼 아이템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남성 퍼 제품의 영역이 넓어져 남녀가 커플로 스타일링 하기에도 좋다.

Editor’s Pick

시즌 컬러인 아이보리, 브라운 컬러의 아이템도 좋지만 시즌리스 바람을 타고 봄, 여름 시즌에 어울릴만한 색상도 각광받고 있으니 이런 컬러 퍼 아이템에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기존의 레오파드나 무스탕, 밍크 퍼 아이템들이 사치스럽고 과장된 느낌이었다면 이번 시즌의 퍼 아이템은 좀 더 소박하고 포근한 느낌이기 때문에 과감한 색상을 선택해도 결코 과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우리가 흔히 보는 플리스 재킷에 독특한 색상과 조금 더 부드럽고 여유 있는 실루엣으로 개성을 더했다. 매 시즌 입는 플리스 재킷에 싫증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좀 더 이번 시즌만의 트렌드를 살리고 독특한 느낌을 더 한 이 아이템을 추천한다. (사진출처: bnt뉴스 DB, 스타일난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