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도시건축·쏘시오리빙 등 선정
도시재생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이 추가로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9일 사회주택이나 모듈주택의 설계를 제공하는 ‘지문도시건축’과 아파트단지 주민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 통합주거서비스를 제공하는 ‘쏘시오리빙’ 등 24곳을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 사회적 기업은 특정 분야에서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으면서 정부의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는 기업이다.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은 총 52곳으로 늘어났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고용노동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사업에 참여할 자격을 얻게 된다. 건당 최대 500만원가량의 사업화 지원비 지원 대상을 선정할 때와 주택도시기금의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을 실행하기 위한 보증 심사 때 가점을 받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