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이나영./ 사진=텐아시아DB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이나영./ 사진=텐아시아DB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이나영이 10대부터 30대까지 폭넓은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뷰티풀 데이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와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나영은 “의상부터 감정 연기, 대사 톤 등 고민을 많이 한 건 현재의 모습이었다. 표현을 과하게 할 수록 이 영화와 맞지 않았다. 10대, 20대와 다르게 엄마의 역사를 계속 생각하면서 최대한 제가 할 수 있는 연기를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또 이나영은 “콘셉트를 잡는 것도 현재가 어려웠다. 메이크업, 머리 색깔, 의상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과거 장면을 찍을 때 편한 옷과 노메이크업이 차라리 편했다. 감독님이 현재에서는 붉은 색 톤을 갖고 가고 싶다고 하셨다. 어디에 표현하면 좋을까 고민 하다가 머리를 염색하고, 재킷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