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은 9일 오전 명동 사옥 앞마당에서 '2018 모두하나데이 캠페인' 시작을 알리는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모두하나데이 캠페인은 하나금융이 1년간 실천한 봉사 및 나눔 활동을 돌아보고 남은 기간 집중적으로 사회공헌을 실시하는 행사로 2011년부터 8년째 이어왔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그룹 관계사 임직원, 가족사랑봉사단원, 다문화 가정, 서울시 및 롯데제과 관계자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의 전통 북 공연, 1만1111포기 김치를 담그는 '사랑의 김장나눔' 등으로 구성됐다. 김치는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 광역푸드뱅크센터를 통해 저소득 다문화 가정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된다. 롯데제과는 저소득층 어린이에게 전달할 과자류를 후원했다.

김 회장은 "소외된 이웃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라며 "임직원들과 지자체, 일반기업이 함께하는 나눔 실천이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되고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