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강정호와의 1년 계약을 알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 트위터 캡처. [피츠버그 파이리츠 트위터 캡처]

'돌아온 탕자'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다시 한번 기회를 준 피츠버그 구단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과 1년 재계약을 맺고 구단 공식 트위터에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강정호는 "무엇보다 피츠버그에서 다시 뛸 기회를 준 닐 헌팅턴 단장과 구단 프런트, 코치진에게 정말로 감사드린다. 지난 두 시즌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내년 시즌에는 경기장 안팎에서 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정호는 이어 "한눈팔지 않고 열심히 훈련해서 내년 시즌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이날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강정호의 계약 조건은 보장 금액 300만 달러, 보너스 250만 달러 등 최대 550만 달러(약 61억4천만원)다.
피츠버그 구단은 지난달 31일 강정호의 옵션 행사를 포기하고 25만 달러의 바이아웃, 즉 일종의 위로금을 주고 자유계약선수(FA)로 풀어줬다. 강정호가 음주 운전 뺑소니 사건으로 두 시즌을 날린 만큼 새 팀을 구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피츠버그가 강정호와 헐값에 재계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낮추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포함해 최대 550만 달러를 맞춰 강정호를 잡았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2019년에 우리 팀 라인업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 프로 구단에는 포지션 경쟁과 대체 자원 등이 필요하다. 강정호와의 계약이 우리 팀에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229경기를 뛰며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올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