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SK 와이번스 선발 라인업이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상대로 변화를 맞았다. 정의윤-강승호 대신 김동엽-박승욱이 나선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우천으로 하루 휴식을 취한 SK는 토종 에이스 김광현을 선발로 내세워 3승 선점을 노린다.

◆상대 선발 린드블럼으로 교체, 라인업은?

크게 두 가지 변화가 생겼다. 김동엽이 7번 좌익수로, 박승욱이 9번 2루수로 나서게 됐다. 정의윤, 강승호의 대체다. 힐만 감독은 좌익수 교체 건에 대해 `3차전에서 정의윤이 좌익수에서 송구했던 것이 문제되진 않았다. 다만 린드블럼을 상대로 김동엽이 1차전에서 피칭을 봤고, 현재 린드블럼이 새로운 피칭 동작을 만들었는데 그 부분에서 익숙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린드블럼이 우타자 상대로 잘 던졌던 것을 언급하며 박승욱 기용 이유를 덧붙였다.

◆린드블럼에게 약했지만, 최정 3번 배치
린드블럼을 상대로 최정의 성적이 좋지 못했지만, 3번에 배치됐다. 힐만 감독은 `린드블럼이 최정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 상대로도 잘 던졌다. 지난 3년의 기록을 본다면 린드블럼이 평균적으로 22개의 홈런을 내줬고, 올해는 10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문학구장에 부는 바람, 영향은?

힐만 감독은 바람의 영향도 언급했다. 그는 `왼쪽으로 바람이 많이 불고 있고, 공기도 생각보다 차갑다`라며 `경기가 어제 취소되며 어제 낮경기를 하게 됐는데, 나는 낮경기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캐치볼' 산체스, 출격 가능

등 뻐근함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산체스가 캐치볼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힐만 감독은 `(산체스의) 상태가 좋다. 상황에 따라 기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 몇 이닝 소화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최소 2이닝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체크하며 3이닝까지도 가능한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