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텐아시아가 ‘영평(영화평론가협회)이 추천하는 이 작품’이라는 코너를 통해 영화를 소개합니다. 현재 상영 중인 영화나 곧 개봉할 영화를 영화평론가의 날카로운 시선을 담아 선보입니다. [편집자주]

영화 ‘완벽한 타인’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완벽한 타인’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많은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세상에서 인간관계는 그만큼 중요하다. 그러나 또한 마음먹은 대로 안 되는 것이 인간관계다. 우리들은 상대방의 비밀과 단점까지 공유하고 있을 때,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믿는다. 과연 그럴까, 관계에 있어 최선은 무엇일까.

이러한 문제를 고민한 영화 ‘완벽한 타인’이 관객들의 지지를 받으며 비수기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영화는 이렇다. 서로 숨길 것 없이 어린 시절부터 40년 동안 끈끈한 우정을 지켜오고 있는 형제 같은 친구들이 있다. 집들이를 하게 된 석호(조진웅)는 친구들을 초대해 옛 추억을 공유하며 웃음꽃을 피운다. 그러던 중 석호의 아내 예진(김지수)이 핸드폰 잠금 해제 게임을 제안한다. 여기 모인 7명의 커플들은 식사를 하는 동안 걸려오는 전화, 문자, 카톡, 이메일 등을 모두 공개하게 되고, 재미로 시작했던 게임은 겉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된다. SNS가 범람하는 현대사회, ‘완벽한 타인’은 모임에서 만난 친구들이 서로의 핸드폰을 강제로 공개하면서 겪는 최악의 상황을 유쾌하면서도 씁쓸하게 담아냈다.

영화 ‘완벽한 타인’ 스틸/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완벽한 타인’ 스틸/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관객들은 이러한 상황을 지켜보며 훔쳐보기의 쾌감을 만끽한다. 게임을 통해 하나 둘씩 밝혀지는 감춰진 진실, 금전적인 문제부터 성적 취향, 험담, 친구 부인과의 불륜까지 개인의 치부가 적나라하게 공개된다. 몰래 지켜본다는 관음 행위에서 출발한 서스펜스, 영화는 서스펜스의 효과를 극대화시킨다. 친구는 물론 부부사이에서도 몰랐던 은밀한 비밀들은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고, 나와 다르지 않은 타인의 삶을 엿보면서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분노를 느끼기도 한다. 인간이 지닌 관음증을 자극하는 색다른 쾌감을 주는 영화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감독의 연출, 배우의 연기, 캐릭터의 매력까지 흠잡을 데 없다. 배우들의 생생하고 능청스러운 연기와 찰진 대사가 탁월한데 각기 다른 다양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들이 과장돼 있지 않다. 그리고 적절한 타이밍에 쏟아지는 유머는 시종일관 유쾌하게 만든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은 ‘집’이라는 한정된 공간, 제한된 인물들의 관계에서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상황을 짜임새 있는 구성과 완성도 있는 연출력으로 한계를 극복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완벽한 타인’의 한 장면/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메시지를 잘 전달하면서도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짓는 기술도 효과적이었다. 아무리 가까운 사람일지라고 일정한 간격, 아름다운 거리를 두는 것이 좋다. 인간관계에 있어 중요한 것은 아이러니하지만 비밀의 삶(나)이 지켜졌을 때 모두가 평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파국으로 치닫는 과정과 다르게 긍정적인 결말의 반전이 새롭다.

‘완벽한 타인’의 흥행은 한국영화계에 귀감이 되고 있다. 대규모 제작비, 화려한 설정, 과격한 표현, 무거운 사회문제 등이 없어도 얼마든지 인물들 간의 대화와 관계 설정만으로 재미있고 유쾌한 이야기를 만들 수 있음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극장에서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보는 영화, 놓치기 아깝다. 작품성이 있는 작은 영화들의 제작과 흥행이 2019년에는 더욱 활발하기를 기대해 본다.

양경미(영화평론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