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면적, 본사 있는 쿠퍼티노보다 넓어…도시들 유치전에 절세효과

애플이 데이터센터 등을 짓기 위한 대규모 부지를 사들이면서 소유한 땅이 2년 만에 3배, 7년 만에 12배 늘어났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애플의 연간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애플이 소유한 땅이 7천376 에이커(2천985만㎡)로 2016년의 2천583 에이커(1천45만㎡)에서 크게 늘었다고 9일 보도했다.

이전 보고서를 보면 2011년 애플이 보유한 땅은 584 에이커(236만㎡)에 불과했다.

7년 만에 12배 넘게 증가한 것이다.

현재 애플의 땅 면적은 애플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전체 면적(2천930만㎡)보다도 약간 넓다.

막상 애플이 사무실과 소매점포용으로 소유하거나 임대한 땅은 379만㎡에 불과하다.

시장 분석가들이 애플이 제조시설이나 자율주행차 실험을 위한 트랙 등에 땅을 쓸 것이라고 추측해 왔으나 부지 상당 부분은 이미 데이터센터와 태양광 서버팜(서버와 운영시설이 모인 곳) 몫으로 배정돼 있다.

애플은 보고서에서 "미국 전역에 걸친 다양한 곳에 기업 기능과 연구개발(R&D), 데이터센터를 위한 시설과 땅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시설의 확장은 스마트폰 시장 둔화로 애플이 온라인 서비스로 사업 범위를 넓히고 있음을 잘 드러내는 부분이다.

애플은 실리콘밸리에서 멀리 떨어진 아이오와,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등지에 아이메시지, 앱스토어, 애플 뮤직, 아이클라우드 등 광범위한 온라인 서비스를 꾸릴 서버팜을 지으려 수십억 달러를 투입해 왔다.

동시에 엄청난 전력이 소요되는 이들 시설에 전력을 공급할 재생 가능 에너지에도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이런 자본 집약적 시설은 지질학적으로 안정적인 지역에 들어서야 하며 애플은 땅을 임차하기보다는 매입하는 추세다.

게다가 애플은 부지를 확장하면서 세제 혜택 효과도 톡톡히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각 도시가 애플이나 아마존, 구글 등 IT 공룡들을 유치하려 판매세나 부동산세 등에 대해 세금 감면 혜택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스캐롤라이나 메이든과 네바다 리노와 같은 유화적인 세금정책이 있는 지역에 애플이 20∼30년간 계속 머문다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수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애플은 아이오와 디모인 인근에 데이터센터를 위한 2천 에이커 정도의 땅을 사들였으며 보조금으로 2억달러(2천255억원)에 달하는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IT 기업들의 데이터센터가 지역 사회에 새로운 수입과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기대감에도 여전히 막대한 인센티브는 논란거리라고 FT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