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곳곳에서 밤사이 빗길 교통사고가 잇따르며 4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8일 오후 7시 30분께 전남 해남군 문내면 인근 왕복 4차선 도로에서 김모(35)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김씨와 동승자 이모(36)씨가 모두 숨졌다.

경찰은 커브 길을 돌던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8시 25분께 전남 보성군 미력면 영암-순천간 고속도로에서 영암 방면으로 향하던 A씨의 1t 화물차가 앞서가던 B씨의 2.5t 화물차와 추돌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에 이송됐지만 숨졌다.

B씨는 가벼운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