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방탄소년단.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 아사히TV 음악프로그램 ‘뮤직 스테이션(MUSIC STATION, 이하 ‘엠스테’)’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사이트에 “‘엠스테’ 출연에 관한 안내”라는 제목으로 “방탄소년단은 오는 9일 방송되는 ‘엠스테’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보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연을 기대한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사과드린다. 방탄소년단은 앞으로도 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팬들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엠스테’ 측 역시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2일 예고한 방탄소년단의 출연이 연기됐다”며 “앞서 방탄소년단의 멤버가 착용한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 소속사에 옷을 착용한 의도에 대해 묻고, 협의를 진행해왔으나 유감스럽게 이번 출연은 미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민은 앞서 광복절을 맞아 우리나라 국민들이 만세를 부르는 모습과 일본에서 발생한 원폭투하 장면이 새겨진 옷을 입었다. 8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떠날 계획이었으나 출국을 취소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3일과 14일 도쿄돔, 21일과 23일, 24일 오사카 교세라돔 등에서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