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은 9일 인천 대형교회 청년부 목사로부터 10대 때 장기간 '그루밍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측을 조사한다.

경찰은 이날 피해 신도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다른 교회의 목사로부터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사건 개요와 피해 상황 등을 청취한다.

경찰은 이날 피해자 측 조사를 바탕으로 '그루밍 성폭력' 의혹을 받는 목사를 피의자로 전환할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성폭력 범죄의 경우 피해자 진술이 거의 유일한 증거이기 때문에 피해 신도들 쪽의 이야기를 들어본 뒤 수사를 확대할지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 모 교회 청년부를 담당한 김모(35)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중·고등부와 청년부 여신도들을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7일 김 목사를 출국 금지했다.

김 목사는 변호인을 선임해 향후 경찰 조사에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루밍 성폭력이란 아동이나 청소년 등 취약한 대상에게 접근, 친절을 베풀어 친분을 쌓은 뒤 성폭력을 저지르는 것을 말한다.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