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까지 코엑스서 열리는 '서울카페쇼2018'
스마트 기술 접목한 커피 솔루션 '화제'
상화 '커피드'·엘로치오 '리겐' 등에 관람객 몰려
하리오, 자동 핸드드립 기기 '스마트7'도 인기

“로봇이 커피를 내려주니 정말 신기해요. 커피를 추출하고 기구를 씻는 것까지 혼자 할 줄 몰랐어요. 저도 로봇이 내려준 커피를 한 번 먹어보고 싶습니다.”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커피박람회 ‘서울카페쇼2018’. 이곳을 찾은 오동규(33) 씨는 지나가던 발길을 멈추고 로봇 바리스타를 바라보며 이 같이 말했다. 올해 서울카페쇼에 최고 인기는 로봇 바리스타를 포함한 스마트 커피 솔루션이었다.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가 커지고 1인 창업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각종 자동화 기기에 관람객들의 시선이 오래 머물렀다.

혼자 카페도 지키는 로봇 ‘커피드’

바리스타 로봇 ‘커피드(coffeed)’는 커피를 한 번 만들 때마다 수십 명의 관람객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이 기계를 만든 회사는 상화다.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 콘텐츠까지 만드는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이다. 로봇 바리스타 ‘커피드’는 미국 뉴욕 기반의 커피 전문기업 ‘커피드’와 협업해 만들어낸 통합 바리스타 솔루션이다. 커피드는 원두를 계량하고 커피 머신에 집어넣는 것부터 만들어진 커피를 컵에 담아내는 것까지 모든 과정을 사람의 도움 없이 혼자서 해냈다. 에스프레소 한 잔을 추출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50초. 사람이 직접 추출하는 평균 시간에 거의 근접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차가운 물을 부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면 1분 10초가 걸린다. 회사는 앞으로 머신러닝을 통해 커피 추출 시간을 더 줄여간다는 계획이다. 이은규 상화 부대표는 “기존 다양한 자동화를 추구하는 커피 기계가 있었지만 사람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생산성이 높지 않다고 생각했다”면서 “사람이 커피를 만드는 모든 과정을 기계가 스스로 해내고, 점원이 퇴근을 하면 센서로 감지해 혼자서도 가게를 운영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인건비를 줄이면서 동시에 일정한 품질의 커피 맛을 낼 수 있다는 게 로봇 바리스타의 최대 장점이다. 또 유명 바리스타의 패턴을 학습하면 소비자 개개인의 취향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된다. 커피드는 내년 봄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스마트폰 ‘꾸욱’ …세계 챔피언의 커피가 ‘스윽’
스마트 기기로 커피머신을 자동 조정하는 솔루션도 대거 선보였다. 엘로치오는 기술과 사람의 퍼포먼스를 함께 선보여 주목 받았다. 엘로치오의 ‘리겐’은 스마트폰 연동 앱(응용프로그램)으로 간단히 조작만 하면 커피가 뚝딱 만들어졌다. 엘로치오의 바리스타들은 그 위에 라떼아트(우유 거품을 이용해 커피 위에 그림 그리는 것) 등을 선보였다. 나뭇잎, 하트 등 기본 모양부터 팬더 등 다양한 색이 들어간 모양까지 관람객들이 원하는 것을 그려 넣어 ‘기술’과 ‘감성’의 조화를 선보였다. 리겐은 스마트 기기로 추출 온도 압력 등을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시간 흐름에 따른 추출 정도와 온도, 압력을 그래프로 표시해 예전에 만들었던 커피 제조법을 정밀하게 기록하도록 했다. 언제든 원할 때 그 맛을 재현할 수 있도록 한 것. 김웅빈 엘로치오 연구원은 “사람이 커피를 만들 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스마트기기를 통해 가장 맛있게 만들었던 맛을 기록하고 원할 때 다시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커피 전문회사 하리오는 블루투스 방식으로 스마트폰과 커피 머신을 연결한 뒤 온도와 압력을 미세 조정할 수 있는 자동화 핸드드립 기기 ‘스마트7’을 선보였다. 칼리타 등과 함께 일본 핸드드립 기기 분야에서 명성을 쌓아온 회사가 스마트 기술을 만나 완전히 탈바꿈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리오 블루투스 커피 기기는 1인 카페 운영자들에게 인기다. 한 바리스타는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 하리오 기기 여러 대를 작동시켜 놓으면 그 시간에 한 마디라도 더 대화를 나누거나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리오의 스마트 앱에는 커피 레시피를 공유할 수도 있다. 공유된 레시피를 누르면 누구나 자신의 기기에서 해당 커피를 만들 수 있다는 얘기다. 장윤종 하리오코리아 지사장은 “2016년 바리스타 대회 ‘브루어스컵’ 챔피언인 일본 바리스타 테츠 카츠야의 레시피들을 앱에서 볼 수 있다”며 “나만의 레시피를 공유하기도 하고 이미 올라온 수백 개의 레시피를 다운받아 그대로 커피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24시간 무인운영 ‘주스 착즙기’

주스 착즙기에 자동화 기기를 접목한 착즙 주스 자판기를 선보인 업체도 있었다. 가맹사업업체 ‘편안’에서 선보인 주스 자판기 ‘바로주스’는 소비자가 주문을 하면 그 자리에서 오렌지 네 알을 바로 착즙해 주스 한 컵을 만들어낸다. 사람이 없이도 기계가 알아서 하는 데다 신선한 과일의 착즙 과정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인건비가 절약되는 만큼 주스 한 잔의 가격을 시중의 다른 착즙주스에 비해 30~50% 싸게 책정할 수 있다. 편안 관계자는 “주문과 동시에 신선한 주스가 착즙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며 “지난 달부터 서울 종각에 24시간 운영하는 주스 편의점을 열었는데 하루 평균 40여 잔이 팔려나갈 정도로 인기가 많고 관심도 많이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보라/김소현/서유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