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디렉터(왼쪽부터), 김은희 작가, 배우 주지훈, 류승룡, 김성훈 감독이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 ‘킹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디렉터(왼쪽부터), 김은희 작가, 배우 주지훈, 류승룡, 김성훈 감독이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 ‘킹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킹덤(Kingdom)’이 시즌1 제작 전부터 시즌2를 확정했다.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넷플릭스가 이례적인 행보를 취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패널 세션에서는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배우 주지훈과 류승룡이 참여해 ‘킹덤’을 소개했다.

‘킹덤’은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의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는 기대작이다. 이날 선보인 짧은 분량으로도 시선을 강렬하게 사로잡은 ‘킹덤’의 예고편은 왜 ‘킹덤’이 전 세계적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지 입증했다. ‘역병 환자’가 된 좀비들이 조선을 배경으로 기괴하게 모습을 드러내 이질적인 매력을 자아냈다. 또 의녀가 된 배두나와 악인 류승룡, 왕세자 주지훈은 높은 몰입감을 줬다.

단순히 ‘조선 좀비물’로 규정할 수 없는 풍성함도 ‘킹덤’의 완성도를 기대하게 한다. 김 감독은 ‘킹덤’에 대해 “권력에 대한 그릇된 탐욕에서 비롯된 배고픔에 민초들이 끊임없이 맞서 싸우는 투쟁사”라고 소개했다.

조선과 좀비가 만나 빚어내는 반전의 시너지는 ‘킹덤’의 독창적인 시청 포인트다. 김 감독은“조선시대가 가진 기품과 정적인 아름다움이 인간의 탐욕과 끔찍한 역병 환자들이 만들어내는 동적인 긴장감과 충돌했을 때 쾌감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부터 ‘킹덤’을 기획했다는 김 감독과 김 작가는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가진 강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김 작가는 “극에서 사람도 많이 죽고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와서 기존의 플랫폼에서는 구현이 불가능했다. 대본 작업에도 어려움이 많았다. 다행히 넷플릭스를 통해 자유롭게 창작 활동을 펼칠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킹덤’은 성장 영화이자 로드 무비이기도 하다. 왕세자 이창을 맡은 주지훈은 “이창은 유약한 세자에서 다양한 계급과 함께 민초의 아픔을 위해 모험을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인간애를 발휘하고자 노력하고 성장한다”고 소개했다.

김 작가는 “지방에서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같이 한양에 올라온다. 마침내 한양에 도착할 때까지 이들이 어떻게 변모하는지 지켜봐달라”고 했다.

‘킹덤’은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시즌1이 개봉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