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김소현. 사진제공=E&T Story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소현. 사진제공=E&T Story 엔터테인먼트

“‘좋아하면 울리는(Love Alarm)’은 ‘좋아한다’라는 감정이 불러일으키는 새로운 감정들과 삶의 면면이 다채롭게 펼쳐지는 이야기입니다.”

‘좋아하면 울리는’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패널 세션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넷플릭스가 선보일 한국 오리지널 신작 중 하나로, 인기 만화작가 천계영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이 드라마에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반경 1미터 내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어플 ‘좋알람’이다. 이 감독은 “디지털 시대를 대변하는 어플로 아날로그적 사랑을 얘기하고 싶었다”며 “가상의 어플을 소재로 하지만 극에는 청춘의 풋풋한 설렘과 진실한 사랑이 살아 숨쉬고 있다”고 밝혔다.
여자 주인공을 맡은 배우 김소현 또한 ‘좋알람’이 가진 신선함을 관전 포인트로 내세웠다. 김소현은 “‘좋알람’을 통해 고백하는 모습이 신선하면서 소통이 단절되는 느낌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작품이 자아낼 풍부한 감정도 매력으로 꼽았다. 김소현은 “내 캐릭터가 좋아하는 마음을 처음 느끼고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사랑스럽고 서글프기도 했다. 진심으로 캐릭터들을 응원하게 돼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데이트 폭력부터 동반 자살까지 그릇된 사랑의 어두운 면도 담는다. 이 감독은 “좋아하는 감정을 서투르게 표현했을 때 발생하는 데이트 폭력과, ‘좋알람’을 울리지 못해 외로운 이들의 동반 자살을 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좋아한다는 감정이 인생에 찾아왔을 때 처음에는 마냥 행복하기만 할 것으로 착각한다. 그러나 가장 슬프고 못난 모습이 드러날 때도 있고, 들키고 싶지 않은 상처를 들킬 때도 있다. 두고두고 기억할 만한 행복함도 생겨날 것”이라며 “이처럼 풍부한 결을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연출했다”고 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내년에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