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임현주 기자] 넷플릭스가 아시아 최초 라인업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넷플릭스(NETFLIX)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인 ‘See What’s Next: Asia’ 행사가 11월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진행됐다.

넷플릭스가 아시아에서 처음 개최한 이 행사는 아시아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세계적 성장 가능성에 대한 높은 기대와 관심을 보여준다. CEO 리드 헤이스팅스와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 그리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의 제작진과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 행사에서 넷플릭스는 일본, 대만, 태국, 인도, 한국에서 제작 중인 아시아 타이틀 17편을 공개했다.

이날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는 “아시아 지역은 뛰어난 콘텐츠를 만드는 세계 유수의 제작진이 모인 곳이다. 넷플릭스는 한국, 태국, 일본, 인도, 대만 등에서 제작되는 독창적인 이야기들을 아시아 전역과 전 세계로 전달할 수 있는 힘을 지녔다. 올해 넷플릭스가 방영한 아시아 콘텐츠의 시청 시간 중 절반 이상을 아시아 외의 지역이 차지했다. 향후 진행될 아시아 라인업 타이틀이 자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받을 것”라고 밝혔다.

최근 넷플릭스는 아시아 콘텐츠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아시아 지역 투자를 늘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금일(8일) 발표한 타이틀 17편을 포함, 2019년까지 아시아 8개국에서 진행할 100여 편의 오리지널 신작과 컴백 작품을 발표했다. 넷플릭스의 투자 확대는 올해 처음 공개한 아시아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좋은 반응을 얻어낸 데 따른 결과다.

이번 넷플릭스의 라인업 행사에는 아시아 11개국 200여 매체의 기자들과 다수의 인플루언서가 참석했다. ‘나르코스: 멕시코’ ‘모글리’ 등 흥미로운 콘텐츠들이 많은 가운데,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인 작품은 ‘킹덤’이다.

이날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은 “‘킹덤’은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었다. 결과물을 보여드릴 시기가 와서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두려움도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권력에 대한 그릇된 탐욕, 민초들에 대한 투쟁사 ‘킹덤’이라는 작품이 여러분이 흔히 아시는 좀비라는 괴물, 우리 작품에서는 역병환자라고 불리는데 조선시대에 이런 인물들을 투입시켜서 15~6세기경에 시대가 가지고 있는 기품 있는 정적인 아름다움이 인간의 탐욕과 끔찍한 역병 환자들이 만들어내는 동적인 긴장감과 충돌했을 때 어떠한 쾌감이 발생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은희 작가는 “제가 봤던 좀비들은 배고픈 크리처라고 생각했다. 그것을 조선시대 속 역병으로 풀어보면 어떨까 했다. 하지만 피도 많이 나오고 사람들이 많이 죽는 잔인한 플랫폼이 방송으로 나가기는 현실적으로 힘든 구조다. 사실 2011년부터 작업했었는데 대본 작업이 힘들었다. 넷플릭스 플랫폼을 만나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게 돼 좋다”며 넷플릭스를 향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김성훈 감독의 배우 사랑은 남달랐다. 그는 캐스팅 과정에 관련해 “외롭고 쓸쓸한 카리스마를 가진 배우를 찾다보니 가장 적합한 배우가 주지훈 씨였다. 현장에서 본 (주)지훈 씨는 내가 알고 있는 배우 중에 가장 지능이 높지 않을까싶다. 센스와 지능이 굉장하다. 보통 그런 분들이 나태해지기 마련인데 (주)지훈 씨는 끊임없이 열정을 보여주더라. 훌륭한 마스크와 지적인 면과 센스, 거기에 열정까지 굉장한 배우다”고 주지훈을 향해 깊은 애정을 표했다.

이어 김성훈 감독은 “류승룡 씨는 설명이 필요없는 최고의 최고의 최고 배우라고 생각한다. 가장 고민이 됐던 인물 중에 한 명이 (류)승룡 씨가 맡은 캐릭터였다. 첫 회 촬영을 찍고 나니 그 고민은 싹 없어졌다. 그냥 제가 찍기만 하면 되는 무한한 편안함을 주셨던 배우였다”고 극찬했다.

끝으로 “배두나 씨는 어떻게 해야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지 아는 배우다. 함께 호흡하는 배우들과 공감을 이끌어 내고, 진심, 진실, 진짜가 뭔지 아는, 최고의 진정성을 가진 배우다”며 함께한 배우들을 향해 아낌없이 극찬했다.

금일(8일) 발표한 타이틀은 아시아와 할리우드를 넘어 전 세계를 아우르는 넷플릭스의 방대한 콘텐츠 리스트를 더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넷플릭스 회원들은 이 모든 콘텐츠를 각각의 취향에 맞게 광고 없이 다양한 언어로 원하는 기기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시즌 2까지 확정된 넷플릭스의 화제작 ‘킹덤’은 2019년 1월25일에 공개된다.(사진제공: 넷플릭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