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송지효가 액션 연기를 언급했다.

11월8일 오후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김민호 감독,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이 참석했다.

송지효는 ‘성난황소’에서 주인공 동철(마동석)의 아내 지수를 공연했다. 지수는 버거운 살림살이에 무모한 도전을 하는 남편 때문에 마음고생을 하지만, 한편으론 누구보다 남편을 걱정하는 이. 허명행 무술 감독은 “송지효는 납치된 지수가 탈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촬영했다”는 말로 배우의 액션 신을 기대케 했다.

실제로 송지효는 납치범 기태(김성오)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필사의 도주를 실감나게 연기했다. 이날 송지효는 “마동석 선배님, 김성오 선배님 등 모든 분들께서 액션 신을 많이 촬영하셨다”며, “근데 나는 아무 것도 안 하려니까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그리고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에 거의 대역 없이 촬영했다”고 운을 뗐다.
극중 지수가 기태의 조직원에게서 탈출하는 신 중 하나는 관객의 ‘헉’ 소리를 불러일으킨다. 행사 마지막 인사에서 김민재는 “영화를 보고 송지효 씨한테 배우로서 반했다”며, “뛰어내리는 신에서 비명이 절로 나왔다”고 그 역시 ‘헉’ 소리를 냈음을 알렸다.

이에 관해 송지효는 “그 부분은 조금 위험한 신이었다. 그 장면만 사실 대역 분께서 해주셨다. 그 외에 매달리거나 떨어져서 착지하는 건 내가 했다”며, “딱 그 한 포인트 안 했는데 그 부분을 말씀해주셨다”는 말로 취재진의 웃음을 모았다. 이어 그는 “마음만큼은 다른 배우 분들과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했다”는 말로 뛰어난 동료 의식을 드러냈다.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

한편, 영화 ‘성난황소’는 11월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