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제주 호우주의보…천둥·번개 동반 강한 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덕분에 8일에는 모처럼 초미세먼지(PM-2.5) 걱정 없는 하루가 이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서울의 일 강수량은 20.0㎜를 기록했다.

거제 서이말(75.0㎜), 제주 윗세오름(68.5㎜), 부산(62.6㎜) 등에는 많은 비가 내렸다.

이 밖에도 제주 서광(43.0㎜), 청양(42.0㎜), 영주(32.0㎜), 공주 정안(32.0㎜), 서산(30.9㎜), 용인(28.5㎜) 등 곳곳에 비가 왔다.

부산과 경남, 제주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부산과 경남 남해안의 경우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비와 함께 강풍이 불었다.

제주 백록담의 일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22.6m를 기록했다.
태안 안도(21.1m), 신안 가거도(21.0m), 여수 간여암(19.1m), 흑산도(17.9m), 부산 북항(16.3m)에서도 바람이 강했다.

비·바람이 강했던 덕분에 초미세먼지 농도는 뚝 떨어졌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예외 없이 '좋음'(0∼15㎍/㎥) 또는 '보통'(16∼35㎍/㎥)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6㎍/㎥), 인천(10㎍/㎥), 경기(13㎍/㎥), 강원(9㎍/㎥), 제주(14㎍/㎥)의 농도가 낮았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비가 온 데다 바람이 불면서 대기 확산도 원활해 대체로 청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범위에 든 것은 지난달 31일 이후 8일 만이다.

9일에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하루 평균 농도는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등 서쪽 지역은 국내 배출 오염물질에 중국 등 외국에서 불어온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낮부터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