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8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동의 못 할 부분이 많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검찰총장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사안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사법개혁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문 총장이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의 질의에 "검찰총장이 여러 불만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문 총장이 어떻게 표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세부적 내용에 대해 불만이 있는 줄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총장은 지난달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대해 "일부 동의한 부분이 있지만 동의하지 못한 부분이 더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