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지난 9월 평양남북정상회담 당시 옥류관에서 냉면을 먹던 기업 총수들에게 면박을 준 것과 관련, 북측에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8일 "최근 이른바 '리선권 냉면 발언'과 관련해 남측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대해 북측에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 논란 속에 발견되는 우려는 이미 북측에 충분히 전달됐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정부는 리 위원장의 정확한 발언 내용을 파악하지는 못해 북측에 유감을 표명하거나 사과를 요구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감에서 "리 위원장이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고 말한 것을 알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리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재벌총수 3∼4명에게 직접 전화를 했으나 그런 일이 없다는 답변을 얻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리 위원장의 발언 진위를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