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227,0000 0.00%)은 올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 늘어난 4조6749억원, 영업이익은 15.3% 증가한 199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지난해 보다 2.0% 증가한 13조4224억원, 영업이익은 8.4% 늘어난 5067억원으로 나타났다.

올 3분기 롯데쇼핑의 양대 축인 롯데백화점과 할인점 롯데마트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나며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백화점은 매출이 지난해보다 3.9% 늘어난 7460억원, 영업이익은 57.4% 급증한 89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롯데백화점 해외패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으며, 생활가전은 6.5%, 남성 스포츠는 4.8% 각각 늘었다.

또 인도네시아, 베트남 지역의 해외 사업도 꾸준히 성장하고 단독 브랜드 도입과 차별화된 상품기획(MD) 등 새로운 콘텐츠 매장 확대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사드 보복으로 중국 내 매장을 정리한 롯데마트는 매장 매각 작업이 사실상 완료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롯데마트는 올 3분기 매출이 1조7070억원, 영업이익은 32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7%와 41.6% 증가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해외 점포 매출도 8.4% 늘어났다.

전자제품전문점인 하이마트의 경우 3분기 매출이 5.7% 줄어든 1조1130억원, 영업이익은 20.0% 감소한 65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또 롯데슈퍼의 경우도 부진점포 폐점과 리뉴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 때문에 매출이 3.0% 감소한 5210억원에 그쳤고 영업손실도 160억원을 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