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8일부터 1주일간 캐나다산 급속 냉동 랍스터를 한 마리에 6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역대 최대인 11만 마리의 물량을 준비했다. /이마트 제공

대형마트에서 북미산 랍스터 판매경쟁이 불붙었다.

이마트는 개점 25주년을 맞아 진행 중인 할인행사 ‘블랙이오’에서 캐나다산 ‘자숙 랍스터’(325g 안팎)를 역대 최저가인 마리당 6980원에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기존 정상가(9800원)보다 28.7% 싸다. 준비한 물량도 11만 마리로 역대 최대다.
자숙 랍스터는 살아 있는 랍스터를 캐나다 현지 공장에서 바로 쪄 급랭한 상품이다. 원형과 선도가 유지돼 집에서 간단히 조리해 먹을 수 있다. 지난 5~6월 어획기에 잡힌 물량으로 이 시기 랍스터는 살이 꽉 차 있는 게 특징이다. 이마트는 꼬리만 따로 잘라낸 ‘랍스터 테일’(1미·냉동·캐나다산, 140g 안팎)도 기존 정상가(8980원) 대비 2000원 할인한 6980원에 판다.

롯데마트도 롯데쇼핑 창사 39주년을 맞아 8일부터 전 매장에서 ‘미국산 활(活)랍스터’ 판매를 시작했다. 총 3만 마리를 항공으로 직송해 선보인다. 가격은 한 마리에 1만4800원(냉장·450g 안팎)이다. 700g 안팎의 랍스터는 한 마리에 1만9800원에 판매한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