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죽도시장 들러 상인 격려…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사
지역경제인과도 간담회…"경북,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자 지방의 민생 현장을 직접 찾아 나서기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경북 포항을 찾았다.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을 계기로 전북 지역경제인들을 만나 '지역경제투어'를 시작한 뒤로 문 대통령이 방문한 두 번째 지역이다.

문 대통령이 포항에 들른 것은 지난해 11월 지진피해 현장을 찾은 뒤로 약 1년 만이다.

이날 오후 포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죽도시장으로 향했다.

1년 전에도 지진 이후 침체 우려가 제기됐던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방문했던 곳이다.

문 대통령이 올 때쯤 빗줄기도 굵어지기 시작해 미리 와 있던 이강덕 포항시장 등은 우산을 쓰고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 등과 죽도시장 입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 시장, 허창호 죽도시장상인연합회 회장과 함께 시장 안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을 본 상인들과 시민들은 악수를 청하기 바빴고 일부는 '셀카' 촬영을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 건어물 가게에 들러 가게 주인에게 "요즘 장사하시기 어떠십니까", "청어 과메기도 나옵니까" 등을 물으며 인사를 건넸다.
상인과 인사를 한 문 대통령은 포항시 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3만5천 원어치를 사고 시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포스텍 4세대 방사광가속기 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경북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 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도연 포스텍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지역경제인들과 신산업 및 일자리 만들기 방안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철강기술 혁신과 첨단산업 육선, '포스트 전자 디지털 4.0'과 같은 경북 경제의 성장 전략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 경제의 미래를 위해 많은 의견을 듣고 지역 발전의 비전과 전망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인사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사정도 많고 우리 정부에 바라는 것도 많으리라 생각하는데, 편하게 의견들을 말씀해 주시면 정책을 만들고 시행하는 데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통령 힘드신데 박수 한 번 쳐 드리자"라며 참석자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어려운 것은 지역경제가 어렵기 때문"이라며 "경북의 경제는 전통 주력산업이 중심이었는데 이 주력산업이 구조조정을 겪고 세계 경제 여건도 안 좋아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이 줄어드니 주변의 음식점과 서비스업도 함께 어려워진다"면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지역경제부터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은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으로, 포항에서 영일만의 기적이 이뤄졌듯, 경북 곳곳의 기적이 모여 한강의 기적이 만들어졌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