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投기업 CEO 40명 조사
"韓 생산물량 축소 검토" 35%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의 42.5%가 내년 한국 시장 투자를 올해보다 축소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 곳 중 한 곳은 한국 생산물량을 중국 베트남 등 다른 나라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각종 규제와 강성 노조, 임금 상승, 세제 혜택 축소 등으로 한국의 기업 환경이 주변국만 못하다고 판단해서다.

한국경제신문이 8일 한국외국기업협회와 함께 국내에 진출한 주요 외국인 투자기업 최고경영자(CEO) 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7명(42.5%)이 내년 한국 투자를 올해보다 줄일 계획이라고 답했다. 투자를 늘리겠다는 CEO는 4명(10%)에 불과했다. CEO들은 본국과 비교할 때 △한국의 노사문제가 심각하고(85%) △임금 상승 속도가 가파른 데다(72.5%) △규제가 심하며(70%) △세제 혜택도 크지 않다(57.5%)고 지적했다.
14개 기업(35%)은 각종 규제 및 원가 경쟁력 하락 등의 이유로 한국 생산물량 일부를 다른 나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장은 “내년부터 외투 기업에 대한 법인세·소득세 감면 혜택이 폐지되는 데다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대폭 인상 등 기업에 부담을 주는 정책이 동시에 시행되면서 많은 외투 기업이 한국의 투자매력도가 떨어졌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