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거래가 9100만원 '최고가'
서울 한강변 아파트 ‘대장주’ 중 하나로 꼽히는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사진) 전용면적 84㎡가 31억원에 실거래됐다. 이번 거래가격은 3.3㎡당 9100만원으로 실거래 신고가격 기준 종전의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에서 펜트하우스나 고급빌라, 재건축 대상 아파트 등을 제외한 전용 84㎡ 일반 아파트가 3.3㎡당 9000만원을 넘겨 거래 신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8일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 84.97㎡ 15층 매물이 지난 9월12일 31억원에 거래됐다. 일대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전면이 트여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매물이다.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발표 전에 계약됐다.

이 단지는 ‘한강뷰’와 준공 5년 이하 신축 프리미엄 등을 이유로 가격이 가파르게 올랐다. 2013년 말 분양 당시 전용 84㎡ 평균 분양가는 약 13억원(3.3㎡당 3830만원)이었다. 작년 9월엔 전용 84㎡가 20억~22억5000만원에 손바뀜됐다. 약 1년 만에 8억5000만원 이상, 5년 만에 18억원 이상 가격이 뛴 셈이다.
이 단지에서 실거래 신고를 마친 거래 기준 3.3㎡당 기존 최고가격은 8800만~8900만원 선이었다. 지난 8월 전용 59㎡가 21억5000만원에 거래됐고 같은 달 전용 84㎡는 30억원에 손바뀜됐다. 8월 한 달간 전용 84㎡는 20억원(1층), 30억원(6층) 등에 팔렸다. 반포동 B공인 관계자는 “같은 단지 내에서도 한강 조망 여부에 따라 가격차가 크다”며 “반포 일대 부동산시장이 다소 잠잠해진 요즘에도 한강이 보이는 매물은 30억원 이상에 나온다”고 말했다.

아크로리버파크는 ‘신반포 한신1차’를 재건축한 아파트다. 2016년 8월 입주했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8층, 15개 동, 총 1527가구 규모 단지다. 전용 59~164㎡로 구성됐다. 한강을 마주 보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단지 바로 앞에 반포한강공원이 있다. 단지 내에는 하늘도서관, 스카이라운지, 수영장, 골프연습장, 게스트하우스 등 고급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돼 있다. 인근에는 대형 상업시설과 학교가 여럿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