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 이미지 뱅크

예전에 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던 '상추꽁다리남'을 기억하는가.

한 여성이 밝힌 사연 속 남성은 고기 먹으며 상추 꽁다리 부분을 침 묻혀가며 더럽게 끊어내서 상추 바구니나 테이블에 탑처럼 쌓아놓았다. "결혼 전까지는 그 버릇 좀 고쳐달라"했더니 "우리 엄마는 내가 이렇게 잘라놓으면 다 먹어준다. 결혼하면 네가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가 파혼까지 당했다는 어이없는 일화다.

최근 같은 커뮤니티에 "내가 소개팅한 남성이 그 상추꽁다리남이 아닌가 의심된다"는 글과 함께 A씨의 소개팅 후기가 공개됐다.

A씨는 한 30대 남성 B씨와 소개팅에서 좋은 만남을 가졌고 애프터를 통해 삼겹살집을 가게 됐다.

B씨는 "제가 예전에 사귀던 여자에게 트라우마가 있어서 고깃집에서 상추를 따로 먹는 습관이 생겼다"면서 한 개의 바구니를 추가로 요청했다.

A 씨가 "무슨 습관인데요"라고 묻자 "별건 아닌데 예전 여자친구가 결벽증이 너무 심했다"고 답했다.

그런데 막상 보게 된 B씨의 상추 먹는 습관은 보는 이로 하여금 구역질을 유발할 정도였다.
보통 사람들처럼 앞니로 끊어내거나 손으로 애초부터 잘라먹는 것이 아닌 어금니로 끊어 뱉는 것이었다.

어떤 건 쌈장이 묻어 나오고 때로는 침이 길게 늘어지기도 했다.

끊어낸 상추 꽁다리는 바구니 뒤에 휴지 깔고선 거기에 쌓았다.

게재 당시 큰 화제가 됐었던 '상추 꽁다리남 파혼사건'

A씨는 예전에 커뮤니티에서 읽었던 '상추 꽁다리남 파혼사건'이 생각나 대충 먹고 커피도 거절하고 귀가했다.

이어 "그때 글 쓰신 분이 이런 일로 파혼까지 하냐고 예민하다고 하는 사람이 있겠지만 직접 보지 않는 이상 얼마나 더러운지 모른다고 썼었는데 이제 그 심정을 이해할 것 같다"면서 "당분간 상추를 먹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 사연에 네티즌들은 "한동안 소개팅 메뉴 쌈밥 유행하겠네", "앞니까진 그럴 수 있는데, 어금니는 너무했다", "흔치 않은 사람이라서 동일 인물이라고 생각이 들 만도 하다", "솔직히 보통 미리 손으로 잘라먹고. 앞니로 잘라내는 경우도 거의 없다. 상상하니 비위 상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